딜라이트보청기

언론 속의 딜라이트

2019-01-02

노인성 난청 부모님 새해선물 보청기, 양이착용이 필요한 이유는

딜라이트
조회수  |  20

2019년 새해가 되면서 부모님이나 친인척을 위한 신년선물을 구입하려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때다. 이 시기에는 건강식품을 비롯해 건강과 관련한 물품들이 구입 1순위로 꼽히곤 한다.

특히 최근 노인성 난청인구의 폭발적인 증가, 그리고 난청 방치 시 우울즈이나 치배를 겪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계속 발표되면서 보청기를 구입하려는 발걸음이 잦아지고 있다.

보청기는 귀로 들어가는 소리를 증폭시켜 주는 전자 장치다. 밖에서 나는 소리를 전기 신호로 전환해서 증폭한 뒤 스피커를 통해 귀로 전달하는 것이 보청기의 원리다. 그러면 손상되지 않고 안아 있는 청세포가 이를 감지해서 뇌로 전달하게 된다.

특히, 일상생활 속에서 듣는 것에 조금이라도 불편함을 느낄 때는 보청기 착용과 같은 재활활동을 시작한다. 달팽이관 내 모세포의 노화 진행을 방치하게 되면 나중에는 보청기를 착용하더라도 효과를 얻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소형 보청기인 고막형은 외이도 내에 삽입해 겉으로는 잘 드러나지 않는다. 귓속형 역시 외이도에 삽입하는 형태로 노출 부담이 적다. 아직까지는 많은 난청인들이 보청기 착용을 외부에 노출하기 꺼리기 떄문에 초소형 보청기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다만 중이염이 있거나, 고도 및 심도난청의 경우엔 초소형 보청기 사용을 추천하지 않는다.

귓바퀴 뒤편에 걸어서 착용하는 개방형과 귀걸이형 보청기는 고도 난청자에게 권장한다. 국내에서는 노출에 대한 부담 떄문에 귓속형 보청기가 주류를 이루지만, 유럽과 미국 등 보청기 선진국에서는 보통 귓속형 보청기2, 귀걸이형 보청기 8의 비율로 귀걸이형 보청기를 선호한다.

이러한 보청기는 양쪽 귀에 모두 착용하는 게 좋다. 한쪽 눈만으로 사물을 선명하게 볼 수 없듯, 한쪽 귀만으로 소리를 선명하게 들을 수 없는 이치다.

선진국에서는 이미 보청기의 양쪽 착용이 보편화 되어 있다. 한 청각 의료전문비의 보청기 양쪽귀 착용률을 조사한 결과를 보면 노르웨이, 스위스, 프랑스의 경우 75%, 영국과 이탈리아가 60%, 일본은 약 40%가 양쪽에 보청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귀는 단순히 소리만 듣는 역할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양쪽 귀에 닿는 음향의 정도나 시차를 통해 방향이나 거리 등을 판단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따라서 일상생활에도 큰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보청기의 양쪽 착용은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 인천, 수원,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 전국적으로 직영점을 운영 중인 딜라이트 보청기의 경우, 전문 청각사와 청능사로 구성된 전문가들이 최신 장비를 이용한 정밀한 청력 평가부터 보청기의 선택, 보청기 조절, 청각재활프로그램 운영, 언어재활, 사후 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

원문보기
http://news.hankyung.com/article/201901024378a


TOP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 본 사이트는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홈페이지 제작일~현재]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등 금지)

①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누구든지 제 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 주소를 판매, 유통하여서는 안된다.
③누구든지 제 1항 및 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 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의 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