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보청기

언론 속의 딜라이트

2019-02-14

노인성 난청 해결책 보청기, 올바른 미세먼지 관리법으로 수명 늘려야

딜라이트
조회수  |  295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각종 정부정책들과 특별법이 시행될 정도로 미세먼지가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 바꿔 말하면, 사계절 내내 미세먼지와 함께 살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집 밖을 나서는 순간부터 우리를 위협하는 미세먼지는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아주 작은 물질로써, 대기 중에 오랫동안 떠다니거나 흩날려 내려오는 직경 10㎛ 이하의 입자상 물질을 말한다.

석탄, 석유 등의 화석연료가 연소될 때 또는 제조업 공장이나 자동차 매연 등의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기관지를 거쳐 폐에 흡착돼 각종 폐질환을 유발하는 대기오염물질로 WTO(세계 보건기구)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일 정도로 우리 건강에 좋지 않다.

특히, 소음성 혹은 노인성 난청 등으로 인해 보청기를 착용하는 난청인이라면 보청기 관리에도 좀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이에 ‘국내 보청기 브랜드’ 딜라이트 보청기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의 보청기 관리 주요 사항에 대해 조언했다. 

보청기는 미세먼지에 직접적으로 노출되므로 깨끗한 청소를 통한 청결유지가 필수다. 이를 위해선 보청기를 부드러운 헝겊이나 면봉을 이용해 닦아줘야 한다. 특히 귀지는 딱딱하게 굳어지기 전에 빼내어야 하기 때문에, 부드러운 보청기 전용 청소용 솔을 이용해 배터리 도어와 볼륨 조절기 주변, 리시버 부분에 있는 귀지나 미세한 먼지를 매일 제거해 준다. 

보청기 속에 있는 먼지나 이물질을 확실히 제거해야겠다는 마음에 임의로 분해하거나 수리하게 되면 고장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알코올이나 세제를 이용해 보청기의 이물질을 제거하려고 시도하는 것도 금지다. 

좀 더 정밀한 청소와 관리를 원한다면 주기적으로 보청기 센터를 방문하여 보청기 전문 클린시스템을 이용해 보다 깔끔한 정리가 가능하다. 

딜라이트 보청기 관계자는 “난청인이라면 늘 착용해야 하는 보청기는 미세 먼지에 민감한 의료기기”라며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그 수명이 줄어들 수도 늘어날 수도 있기 때문에, 보다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자체적으로 보청기를 개발·생산하고 서울, 인천, 수원, 대전, 광주, 대구, 부산 등 전국에 보청기 직영점과 특약점을 운영하고 있는 딜라이트 보청기는 전문가들이 정밀 청력 평가부터 보청기의 선택·조절, 청각재활프로그램 운영, 언어재활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6개월 집중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보청기 적응을 위한 사후 관리까지 책임지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의 보청기 구입 가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특별 할인 이벤트도 실시 중에 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나 대표번호를 통해 문의 가능하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원문보기
https://www.sedaily.com/NewsView/1VFB6HNTY9
TOP
무단 이메일 수집거부 본 사이트는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합니다.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홈페이지 제작일~현재]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등 금지)

①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누구든지 제 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 주소를 판매, 유통하여서는 안된다.
③누구든지 제 1항 및 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 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의 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